삼일소식 슈퍼 섬유 및 친환경 섬유소재 분야 글로벌 리더

언론보도

[한국섬유신문] 삼일방 - 지속가능한 아라미드 방적사가 글로벌서 새동력

출처한국섬유신문

등록일2022.12.16

조회수832

■ 美 현지법인 BQY(Buhler Quality Yarns) 통해 산업용소재 경쟁력 다져

■ 세계 정조준하며 마켓확장·미국진출 ‘무관세 전략’ 지속가능 ESG 경영


국내 방적업계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 생산거점을 확보해 나갈 때 삼일방은 달랐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을 타겟으로 미국에 생산거점을 마련했다. 이는 미국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등 보호무역 장벽을 돌파하고, 무관세로 미국 시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다.




삼일방(대표 노희찬, 노현호)이 미국현지 법인 BQY(Buhler Quality Yarns)와 고기능섬유 기업으로 우뚝 서며 글로벌 강자로 기대된다. 지속가능 ESG경영을 최우선으로 고부가 첨단 친환경혁신소재를 보급하고 있는 삼일방은 업계 처음 PILOT공장, 디지털 트윈 도입과 함께 미국 현지 진출로 수출을 다변화했다. 


삼일방의 다양한 고기능 섬유 중 아라미드 방적사는 대표적 제품개발성과로 글로벌 경쟁력으로 자리매김 했다. 국방섬유 국산화를 주도하며, 세계일류상품 월드클래스 선정 등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삼일방은 일찍이 부설 연구소와 PILOT 전용공장을 통해 R&D개발의 중요성을 간파했다. 기업부설 연구소는 고부가 신제품 개발, 시제품 제작 및 공정개선을 가능케 했다. 이를 통해 세계 일류 상품에 안착한 드라이실(Drysil) 쿨(COOL) 방적사, 리사이클 US 피마코튼 등은 성과다.




섬유업계 월드클래스는 계속된다. 난연, 산업 안전복 국산화 실현, 차세대 글로벌 친환경 원사 산업을 선도하며, 2017년 미국 현지 공장을 인수한다. 


미국 중견 방적기업(Buhler Quality Yarns 이하 BQY)공장 100% 지분 인수 후 총 400만 불을 투자해 최신형 소면기(7대), 연조기(12대), MVS(9대/Air-Jet 방적기)를 도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다졌다. 노현호 대표는 미국시장 분석과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직접 BQY 대표로 취임, 현지 영업과 공장 운영을 진두지휘 하고 있다. 200년 역사의 스위스 방적기업 헤르만 뷸러가 1996년 건설한 공장이다.